N-리포트

2019 내셔널리그, 8개 팀 총 229명 선수 등록

장영우 2019.03.14 Hit : 113

인쇄

0004107146_001_20190313210501024.jpg

[내셔널리그 장영우] 2019 내셔널리그는 3개국 선수 229명이 그라운드를 누빈다. 

한국실업축구연맹은 오는 16일 개막해 8개월 대장정에 돌입하는 2019시즌 내셔널리그에 8개 팀 229명의 선수가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8개 팀 가운데 부산교통공사가 가장 많은 31명을 등록했다. 목포시청과 천안시청은 27명을 등록했다. 2019 내셔널리그에 참가하는 선수의 평균 연령은 27세로 지난해와 유사하다. 8개 팀 중에는 김해시청이 25세로 가장 젊다. 

선수 229명 중에는 외국인 선수도 4명이 포함됐다. 김해시청이 브라질 출신 엔히키, 시깅요를 등록해 가장 많은 외국인 선수를 보유했다. 부산교통공사는 싱가포르 S리그 득점왕 출신 점보(일본)를 영입했고, 목포시청은 작년 내셔널리그 베스트 11을 수상한 일본인 미드필더 타츠와 재계약했다. 

내셔널리그 공개테스트를 통해 선발된 심광호(강릉시청), 김도현(경주한수원), 황재성(대전코레일), 류현진(부산교통공사), 김효민, 문슬범, 백승일(이상 천안시청)도 실업무대 데뷔를 앞두고 있다.

K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선수들이 올시즌 내셔널리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K리그에서 113경기에 출전한 GK 송유걸은 강릉시청의 유니폼을 입고 골문을 지킨다. K리그에서 전북 전남 안양 대구 등을 거친 공격수 조석재는 대전코레일에서 킬러본능을 뽐낼 예정이다. 또한 J리그와 K리그를 거친 미드필더 박종진은 경주한수원의 중원사령관으로 나선다. 지난해 FA컵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내셔널리그 득점왕을 수상한 김상욱(창원시청)도 주목할 선수로 꼽힌다.

한편 2019 내셔널리그는 오는 16일 오후 3시 경주한수원-부산교통공사, 천안시청-목포시청, 창원시청-대전코레일, 김해시청-강릉시청의 경기로 공식 개막한다.

글=장영우(내셔널리그 해설위원) 


(끝) < 저 작 권 자 내셔널리그 무 단 전 재 - 재 배 포 금 지.>

목록
  • 실시간 경기기록
  • 내셔널 리그 티비
  • 팀기록
  • 심판기록
  • 증명서발급
  • 경기장안내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웹하드
  • 웹하드
  • 규정집
  • 가이드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