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리포트

부산 교통공사 인천 코레일에게 안방에서 덜미 잡혀

관리자 2008.10.23 Hit : 4711

인쇄

부산 교통공사 인천 코레일에게 안방에서 덜미 잡혀




                             [사진=하고운 기자]골대를 맞고 나온 슛에 안타까워 하는 이재영



[내셔널리그=우인식 기자]부산 교통공사(이하 부산)가 심상치 않다. 전기리그 2위를 달성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달성했던 그 팀이 맞는 지 의심 될 정도이다. 오늘(22일)벌어진 인천 코레일과(이하 인천)의 리그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부산이 인천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하며 안방에서 승점 3점을 놓쳤다. 꽤 많은 비가 내려 수중 전을 예고한 그라운드에 선수들의 플레이가 위축 될 것이라 예상했지만 초반은 양 팀 모두 경쾌한 플레이를 보여줬다. 전반 30여분까지 양 팀 다 이렇다 할 결정적인 찬스는 없었지만 미끄러운 잔디 상황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볼 컨트롤을 보여주며 팽팽히 맞섰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인천이였다. 인천은 전반 34분 홍기웅이 부산 왼쪽 측면을 재빠르게 돌파한 후 김영철에게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를 부산의 주장 박준홍이 미끄러운 공과 그라운드의 영향 때문인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김영철에게 단독 찬스를 내주면서 실점을 허용했다. 실점 이후 부산은 급격히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며 인천에게 번번히 공격을 허용했고 부산의 공격은 견고한 인천의 미드필더들에게 사전 차단 당하며 패배를 자초했다. 이후 후반 18분에 신은열이 부산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프리킥 크로스를 이영복이 헤딩으로 연결하며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이날 경기에서 인천은 최근의 회복세가 일시적인 것이 아님을 증명하며 시간이 지날수록 탄탄한 전력으로 내년 시즌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부산은 후반 34분 임송민이 인천 왼쪽 진영에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올린 크로스를 박준홍이 헤딩으로 김진일에게 연결, 김진일이 골로 연결시키며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부산으로써도 그리 나쁜 경기는 아니였다. 전반전에 이재영이 시도한 오른 발 중거리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후반전에도 이재영이 또 다시 골대를 맞추며 불운에 시달려야했다. 부산으로서는 애꿏은 골대만 잡고 한탄 할 수 밖에 없을 만큼 지독스럽게 운이 없었던 경기였다.


경기는 2:1로 마무리되었고 양 팀 다 크나 큰 이익도 크나큰 손실도 없었지만 부산은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그간 보여준 막강한 공격력과 조직력이 쇠퇴한 느낌을 지울수가 없었다. 이런 분위기가 계속 이어진다면 부산으로서는 플레이오프에서 승산이 없어 보일 정도. 박상인 감독이 이러한 상황을 어떻게 극복 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끝) < 저 작 권 자 내셔널리그 무 단 전 재 - 재 배 포 금 지.>

목록
  • 실시간 경기기록
  • 내셔널 리그 티비
  • 팀기록
  • 심판기록
  • 증명서발급
  • 경기장안내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웹하드
  • 웹하드
  • 규정집
  • 가이드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