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FA컵] 결승골 이근원, "골을 넣고 이겨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했다"

채병주 2019.07.04 Hit : 1220

인쇄

[내셔널리그 = 대전 채병주]"이제 우리가 새로운 역사를 한 번 써야 할 때가 된 것 같다"


이근원 인터뷰 1000.png

[이근원 반지 키스 세리모니]


2019 KEB하나은행 FA CUP(이하 FA컵) 8강에서 대전코레일이 K리그1 강원FC를 누르고 14년 만에 FA컵 4강에 진출했다. 대전코레일은 후반 22분, 이근원의 선제골과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이관표의 쐐기골로 강원FC를 잡아냈다. 울산현대, 서울이랜드에 이어 다시 한 번 K리그 팀에 승리했다. 대전 플레이메이커 김정주가 올린 얼리크로스를 교체 투입된 이근원이 방향만 바꿔 놓아 선제골을 만들었다. 강원의 공세를 막아내던 대전은 후반 추가시간, 이관표가 역습상황에서 쐐기골을 넣어 2-0으로 승리했다. 2005년에 이어 구단 역사상 2번째 FA컵 4강에 진출이다.


이근원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로 들어가 23분 만에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넣어 김승희 감독의 신뢰에 보답했다. 김승희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교체로 들어가 결승골을 넣은 이근원에 대해 "선수가 굉장히 좋아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 자체가 저에게 큰 기쁨이었다"라며 이근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결승골을 넣어 팀을 FA컵 4강으로 이끈 주인공 이근원을 경기 후 인터뷰로 만났다.


이근원 인터뷰1 1000.png

[경기 후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한 이근원]



먼저 승리 축하한다. 교체로 들어가서 결승골을 넣었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어떤 각오로 들어갔나.
원래 교체로 들어갈 줄 알고 있었다. (한)빛이가 (부상으로인해)일찍 나오는 바람에 생각보다 이른 시간에 들어갔다. 교체로 들어갈 때 골을 넣고 이겨야겠다는 생각이 너무 간절했다. 그 마음이 이루어진 것 같다.


교체 투입 때 감독님께서는 어떤 주문을 했나?
한 달 동안 쉬면서 강원전을 준비했다. 감독님께서 항상 선수비 후역습을 주문하셨다. 상대 공을 끊었을 때, 바로 역습 나가는 것을 중점적으로 연습했는데 그게 먹혔다.


중요한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었다. 선제골 장면 자세하게 설명 부탁한다.
(김)정주가 크로스를 올리는 상황이었다. 정주가 개인 기량이 워낙 좋아서 수비를 뚫고 공을 올려줄 거라 믿고 있었다. 조금 짧게 올라올 것 같아서 뒤로 도는척하면서 잘라 들어갔다. 공이 정확히 제가 들어가는 쪽으로 와서 발을 갖다 댄 것이 들어갔다.


후반 마지막까지 강원이 압박했다. 계속해서 막아냈다가 역습으로 쐐기골이 들어갔다. 선제골이 결승골로 확정되는 그 순간은 어떤 기분이었나?
그 때는 너무 온몸에 소름이 끼쳤다. 추가 시간도 다 지나간 상태였다. '4강, 우리가 원하는 걸 이뤘구나' 라고 생각했다.


이제 4강이다.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코레일이 2005년도에 준결승까지 갔었다고 알고 있었다. 이제 우리가 새로운 역사를 한 번 써야 할 때가 된 것 같다.


오늘 팬들이 정말 많이 오셨다. 팬들에게 한마디.
찾아와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응원해주셔서 이긴 것 같다. 리그 때도 더 많이 와 주셨으면 좋겠다. 감사하다.


승리 1000.png

[FA컵 4강을 뜻하는 4를 표시하며 환호하는 대전코레일 선수단]



이제 대전코레일은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FA컵 4강은 홈&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지며, 대전코레일의 상대 팀은 K리그1 수원삼성, 상주상무, K3리그 화성FC 중 한 팀이 추첨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글 = 내셔널리그 채병주 기자 (20kooma3866@naver.com)
사진 = 내셔널리그 오지윤 기자 (fb_esther@naver.com)



새로운 도약, 힘찬 출발! 2019 내셔널리그



목록
  • 실시간 경기기록
  • 내셔널 리그 티비
  • 팀기록
  • 심판기록
  • 증명서발급
  • 경기장안내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웹하드
  • 웹하드
  • 규정집
  • 가이드북